에이팀벤쳐스 (개발팀)에 대한 오해

잡 플래닛에 올라온 에이팀벤쳐스에 대한 안좋은 글이 있다.

  1. 열정페이 관련

누가 올렸는지는 모르지만 적어도 개발팀에는 이런 문화가 없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내가 알기론 다른 팀도 크게 다르지는 않다.

현재 개발팀은 스크럼 방식으로 일하고 있고, 주말근무 안 한지는 1년이 넘었고 야근한 기억도 가물가물하다. 도리어 시니어 개발자로서 늦은 면접에 참여하고 나오면 주니어 개발자들이 몽땅 퇴근해서 배신감이 들 정도니까. 열정페이 이딴거 하나도 없고 2019년 3월에 개발팀이 새로 꾸려진 이후로는 들어온 사람이 훨씬 많다.

  1. 임원

또 하나의 단점으로 지적된 임원의 수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 같은 공간에서 일하는 사내 이사 2명이 있긴한데, 실제로 등록된 임원이 몇이나 되는지는 잘 모르겠다. 아마 사외이사가 아닐까? 나 조차 모를 정도면 뭐 그닥 영향력이 없다는 반증이 되겠다. 그리고 사내 이사 2명도 굉장히 훌륭하신 분들이라 존경과 감사를 담아 일을 했던 기억이 난다.

  1. 무조건 열심히 해라, 보상은 나중에

처음 들어보는 얘기다. 언급할 가치가 없다.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